헤드 앤 숄더

헤드 앤 숄더 패턴은 세 개의 섹션 또는 셰잎으로 이루어진 포메이션입니다; 레프트 숄더, 헤드, 그리고 라잇 숄더. 그리고 이들 세 개의 셰잎의 베이스를 만드는 가로 가인이 있습니다. 이 라인을 넥라인이라 부릅니다. 이 패턴은 불리쉬도 될 수 있고 베어리쉬가 될 수도 있습니다. 헤드 앤 숄더 패턴은 리버설 패턴입니다. 따라서 일단 프라이스가 넥라인 위나 아래로 가게 되면 새로운 트렌드의 시작임을 나타냅니다.

헤드 앤 숄더 패턴의 키 포인트:

  1. 트렌드: 헤드 앤 숄더 패턴은 리버설 패턴입니다. 따라서 이 포메이션은 웰디파인된 트렌드가 먼저 나와야 합니다. 이 패턴의 완성은 반대 디렉션으로 새로운 패턴이 시작됨을 나타냅니다.
  2. 레프트 숄더: 레프트 숄더는 프라이스가 상당히 나아간 뒤에서야 만들어 집니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무브는 하이 볼륨 피어리어드에 일어나곤 합니다. 무브 업 뒤에 (피크), 프라이스는 내려가게 되어 밸리를 만들게 됩니다.
  3. 헤드: 그리고 나서 레프트 숄더 포메이션의 끝에서 밸리 뒤에 헤드가 만들어집니다. 레프트 숄더 포메이션의 끝에 만들어진 밸리로부터 프라이스는 한번 더 올라 레프트 숄더의 피크보다 더 높은 레벨까지 오르게 됩니다. 이러한 무브는 노멀 또는 하이 볼륨과 함께 일어납니다. 그 다음, 레프트 숄더와 마찬가지로, 프라이스가 반응하여 로우 볼륨으로 다시 떨어집니다. 이 밸리는 레프트 숄더 포메이션의 끝에 만들어진 이전 밸리와 같은 레벨 언저리라야 합니다.
  4. 롸잇 숄더: 그리고 나서 롸잇 숄더는 헤드와 그 뒤이 밸리뒤에 만들어 집니다. 롸잇 숄더는 일반적으로 레프트 숄더와 그 헤드보다는 더 낮은 볼륨에서 만들어 집니다. 롸잇 숄더의 키 포인트는 그 피크가 헤드의 피크보다는 더 낮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5. 브레이크: 헤드 앤 숄더 패턴이 만들어 졌으므로 이제 남은 것은 프라이스 컨펌입니다. 프라이스가 넥라인 아래로 떨어지게 되면 베어리쉬 셋업 컨펌으로 여겨집니다. 불리쉬 셋업에서는 넥라인 위로 브레이크하는 프라이스가 컨펌으로 여겨집니다.
홈으로 스탁 스크리너 포렉스 스크리너 크립토 스크리너 이코노믹 캘린더 사용안내 차트 특징 프라이싱 프렌드 리퍼하기 하우스룰(내부규정) 헬프 센터 웹사이트 & 브로커 솔루션 위젯 차팅 솔루션 라이트웨이트 차팅 라이브러리 블로그 & 뉴스 트위터
프로화일 프로화일설정 계정 및 빌링 리퍼드 프렌즈 코인 나의 서포트 티켓 헬프 센터 공개아이디어 팔로어 팔로잉 비밀메시지 채팅 로그아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