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rk image
Photo: Shubham Dhage / Unsplash

데리버티브 토큰: 디파이다 다시 해냅니다

16 심볼

설명

디파이 세계의 캡에 있어 또다른 깃털을 나타내는 디센트럴라이즈드 데리버티브는 브로커 및 그들에게 내는 비용을 필요없게 만들며, 스마트 컨트랙트로 프로세스를 자동화합니다. 디센트럴라이즈드 데리버티브는 (약간 말장난을 하자면) 여전히 스왑, 퓨쳐스, 옵션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데리버티브로부터 뻗어 나온 것입니다. 하지만 컨트랙트를 쓰는 대신, 토큰화된 데리버티브는 '신쎄틱(합성) 애셋' - 또는 '신쓰' - 를 써서 언더라잉 애셋을 흉내냅니다. 보기로, 신쓰를 써서 여러분은 블록체인위에서 '오라클'을 거쳐 프라이스 체인지를 팔로우하는 세슬라 셰어를 트레이드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중개인이 필요없게 되며, 더 크게 보자면 보통의 기존 데리버티브보다 더 많은 리퀴디티를 글로벌 익스체인지에 걸쳐 만들어 낼 수 있게 됩니다. 이러한 심플함과 플렉서블함의 조합이 경험이 많은 디지털 트레이더들과 함께 널리 알려지게 되었지만, 고급 프로덕트로써 데리버티브는 여전히 실행에 있어 테크니컬하면서도 프로페셔널한 스킬을 필요로 합니다. 이에 더해 옵셥도 부여잡고 싶다면 여러분의 눈길을 줄만한 두어 가지 크립토 데리터티브가 있습니다.

이들 심볼은 트레이딩뷰 데이터 기준 엄선되었습니다. 이 리스트는 어떠한 투자 권고가 아니므로, 여러분 스스로 트레이드에 앞서 리서치를 하여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