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utersReuters

주요 주가지수 혼조세로 마감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이 효과를 내고 있다는 신호 속에 1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주가지수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전날 S&P500지수는 연준이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할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되면서 3%가 넘게 오른 바 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11월 공급관리협회(ISM) 제조업 PMI는 지난 10월 50.2에서 49.0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 2년 반 만에 처음으로 수축세를 나타냈다.

미국 10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6.0%로 9월 6.3%보다 낮아졌다.

근원 PCE 물가지수 상승률도 9월 5.2%에서 10월 5.0%로 둔화됐다.

또 지난주 미국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1만6000건 감소한 22만5000건을 기록했다.

로스 메이필드 베어드 애널리스트는 "평소 같으면 이런 경제 지표들에 증시가 강세를 보였겠지만 전일 크게 올랐기 때문에 그 추세를 이어가기에는 충분치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일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언급하면서 S&P500지수는 4월 이후 처음으로 200일 이동평균을 상회했다.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이번 달 회의에서 50bp의 금리 인상을 단행할 확률을 79%로, 75bp의 금리 인상을 단행할 확률을 21%로 각각 전망하고 있다.

개별 종목으로는 세일즈포스가 브렛 테일러 공동 최고경영자(CEO)가 내년 1월 사임한다는 소식에 8.3% 급락했다.

달러제너럴은 연간 이익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뒤 주가가 7.5% 내렸고, 코스트코는 11월 매출 증가율이 둔화됐다고 발표한 뒤 주가가 6.6% 하락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지수 DJI는 세일즈포스 급락 영향에 0.56% 하락한 34,395.01포인트에, S&P500지수 SPX는 0.09% 하락한 4,076.57포인트에 각각 마감했다.

반면 나스닥종합지수 IXIC는 엔비디아와 메타플랫폼스 강세에 힘입어 0.13% 상승한 11,482.45포인트에 마감했다.

이제 투자자들은 2일 발표되는 미국 월간 고용지표를 주목하고 있다.

* 원문기사

다음은 간밤 유럽 주요 주가지수 마감 현황이다.

지수

당일 등락

최종

2022년 중

유로존 우량주

+19.78 (+0.50%)

3,984.50

-7.30%

유로스톡스

+2.85 (+0.67%)

427.87

-10.64%

유럽 스톡스600

+3.92 (+0.89%)

443.96

-8.99%

프랑스 CAC40

+15.42 (+0.23%)

6,753.97

-5.58%

영국 FTSE100

-14.56 (-0.19%)

7,558.49

+2.36%

독일 DAX

+93.26 (+0.65%)

14,490.30

-8.78%

전체 내용을 보려면 무료로 가입하세요.
News unlock 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