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kyungHankyung

뉴욕증시, 파월 연설 하루 앞두고 혼조…나스닥 0.59%↓ [뉴욕증시 브리핑]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의 연설을 하루 앞두고 뉴욕증시는 대체로 하락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3.07포인트(0.01%) 오른 33,852.53으로 거래를 끝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31포인트(0.16%) 밀린 3957.63으로, 나스닥지수는 65.72포인트(0.59%) 하락한 10,983.78로 장을 마쳤다.

아시아 시장에서 홍콩증시를 중심으로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완화 기대로 주가가 크게 반등하면서 위험선호 심리가 다소 살아났지만 증시는 이튿날 예정된 파월 의장의 연설에 대한 경계감에 보합권에서 조심스러운 움직임을 보였다.

중국이 제로 코로나19 정책을 계속 유지할 경우 중국의 수요 둔화와 글로벌 공급망 이슈가 다시 두드러질 수 있다. 중국 아이폰 공장의 생산 차질에 대한 우려로 애플은 2% 넘게 밀려 3거래일 연속 떨어졌다.

아울러 투자자들은 Fed 당국자들의 발언을 주시하고 있다. 전날에는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긴축을 계속해야 한다는 발언을 지속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다음 날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30분께 브루킹스 연구소가 주최한 행사에서 '경제 전망 및 인플레이션, 노동시장'을 주제로 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같은 날에 리사 쿡 Fed 이사도 '통화정책과 경제'를 주제로 연설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파월 의장이 이번 연설에서 최종 금리가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을 언급할 것으로 예상했다.

S&P500 지수 내 에너지와 부동산, 금융, 산업 관련주가 오르고 기술과 유틸리티, 임의소비재, 필수 소비재 관련주가 밀렸다.

AMC 네트웍스는 크리스티나 스페이드 최고경영자(CEO)가 3개월도 안 돼 물러나기로 했다는 소식에 5% 넘게 하락했다.

배송업체 UPS 주가는 바이든 행정부가 철도파업을 막을 법안을 의회가 처리하도록 요구했다는 소식 등에 2% 넘게 올랐다.

뉴욕에 상장된 중국 기술주들은 홍콩 증시가 크게 오르면서 동반 상승했다. 알리바바와 JD닷컴의 주가가 각각 5%, 6% 넘게 올랐다.

HSBC홀딩스는 은행이 캐나다 법인을 RBC에 매각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4% 넘게 뛰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