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naberenowned

미국 부동산 상승 전망

SPCFD:S5REAS   S&P 500 Real Estate
사랑방의 역할을 스타벅스가 대체했듯, 모텔의 역할을 주차장이 대체하게 될까?

뉴스.야휴.컴 슬래시 parking-space-garage-san-francisco-141400450.에이치티엠엘
샌프란시스코의 차 한 대 주차공간, 1억 1,800만원에 판매중이라는 야후 기사‬. 기자의 주차공간은 샌프란시스코 내 유명관광시설과 세계적인 IT 회사들 건물들 가까이 있다고 한다. 같은건물에 다른 주차공간이 지난해 $90,000에 팔리기도 했다는데, 1년이 지나지도 않아 다른매물이 $100,000에 올라온 것이다.

완전 자율주행의 시대가 도래하면 과연 어떻게 될까? 아마 자동차에 거주하는 형태는 점점 보편화 될 것이다. 얼마전 ces인가에서 현대자동차 이상엽 전무가 포니전기차 컨셉을 공개하면서(아니 제네시스 전기차 컨셉이었나? 아무튼 미래 전기차를 공개하면서) 자동차 안을 거실처럼 꾸몄다고 했는데 운전할 필요가 없으니 차 안을 거실처럼 편안히 티비도 보고 책도 보는 공간으로 만든 것.
이런 사건들을 토대로 미래를 그려보면 차는 이제 집과 같은 형태를 띄게 될 것이고, 집이 내 일터 혹은 극장 5분거리 내에 가능해지는 것이라 보인다. 그렇다면 상업 유흥 중심지의 허름한 건물을 인수해 주차장을 높게 세운다면 미래에 현재의 모텔같은 역할을 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층마다 오물을 버리는 시설, 편의시설을 둘 수 있게 구조를 짜서 말이다.

그렇다면 부동산은 인구감소시대, 초연결시대, 온라인사대가 되어도 강세를 뛸 것이다.

핵심지역 부동산만!
코멘트: 한국 부동산 상가의 종말이 온다고 누군가 말을 했다.
인구감소가 되면 상가를 이용할 인구가 줄 것이고 그러면 상가에 입점된 가게들의 수익이 줄고 결국 상가 임대료를 감당못해 상가의 건물 가격도 낮아진다는 것이다.
맞는 말 같다. 아파트 내 상가는 과거 2000년대 이전에 산 사람들 말고는 대부분 손해볼 것 같다. 그러나 핵심지 분당의 서현 로데오거리쪽 이런 곳의 상가는 자율주행차 시대가 오면 ‘주차장모텔’로 구조를 변경해 살아남지 않을까? 한번 망상해본다.
코멘트: 국가의 부의 총량이 는다면 국가가 부자 국가 안에 사는 사람들이 부자가 되는 것이다.
그러면 양극화, 빈부차가 있겠지만 아무튼 주식과 부동산 모든 자산의 가격은 는다.
물론 GDP가 증가했다고 대다수의 사람들의 소득이 증가하진 않는다. 삼성전자가 혼자 많이 벌어서 늘은 거니까.
그러면 우리나라 국부가 증가하면 어떤 자산의 가격이 오를까?
아마도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삼성sdi, 네이버, 카카오, 게임주 정도는 확실히 오를 것이다. 그리고 강남의 부동산, 한강변의 부동산도!
통일시대가 아니 남북평화시대가 오면 한강 하류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여의도와 앞으로 생길 잠실의 마리나를 통해 부자들의 배가 드나들 것이다. 자연스레 한강은 부의 벨트가 된다.
그리고 삼성동! 강남에서 흔치 않은 평야지역. 한강과 탄천을 끼고 있다. GTX를 통해 서울과 기타 수도권 중요지역을 빠르게 드나들 수 있고 복합환승센터와 한국의 타임스퀘어가 될 현대차 코엑스부지 그리고 바로 옆 올림픽경기장이 연결되어 한국의 맨하튼이 될까? 궁금하다.
코멘트: 박근혜 문재인 정권의 GTX는 지역불균형을 더 심화시킬 것이다.
동의하든 하지 않든 노무현 전권의 지방분산은 서울집중화를 막는 키였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문재인 정권은 노무현 정권과는 완전 반대되는 부동산 정책을 쓴다. 서울 집중화 서울 수도권 지옥도는 더 심해질 것이다.
예전에 신분당선이 생기면 당시 뜨고있던 정자동 카페거리는 서울 유동인구가 내려와 더 잘될 것이라 생각했는데 오히려 분당사람이 카페거리 안 가고 강남으로 빠져나가는 역효과를 만들었다. 서울사람이 분당 촌구석에 왜 오겠나.
그게 옳든 아니든 지방을 살리려면 노무현 전대통령의 마인드대로 회사 내려보내야하는데...
코멘트: GTX가 생겨 서울 가기 더 편해진 거 같지만 아마도 효과는 미비할 것이다.
우선 비싸고, 대중교통 환승할인이 안 될 것 이다. 기차니까?!
또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소요돼 차라리 광역버스나 지하철을 타고 서울 나가는 게 나을 수도 있다.
봐보자.
1. 집에서 버스타러 걸어간다.
2. 버스를 타고 GTX 정류장에 간다.
3. GTX를 탄다.
4. 내려서 회사로 향하는 버스나 지하철을 탄다.
5. 회사에 도착한다.
중간중간 환승 소요시간과 번거로움 그리고 가격을 생각하면 끔찍하다.
만약 본인이 구성역GTX 앞 연원마을에 살아서 걸어서 GTX를 타고 삼성역 현대차나 서울역 과거대우빌딩에서 일하지 않는이상 의미없다.
그런 사람 아니면 의미없는 GTX에 대한 생각을 해봄.
코멘트: GTX는 서울사람 특히 광화문 삼성역 근처 부동산 가격을 폭등시킬 수도 있다. 서울 살면 어디든 30분 매직이 펼쳐질 수 있기 때문이다. 용인도 30분 일산도 30분 양주도 30분
근데 용인에서 일산 일산에서 양주는 서울 들렸다 가야해서 생각보다 크게 도움 안 됨. 물론 없을 때보다는 낫겠지만.
인천공항 앞에 살면 차타고 오사카 2시간, 용인 2시간과 같은 느낌.
용인에서는 인천공항 가는데 2시간 인천공항에서 오사카까지 또! 2시간 총 4시간 이상 소요.
이런 느낌.
코멘트: 왜 부동산으로는 실패하지 않고 큰 돈을 버는데, 주식을 하면 쪽박을 차거나 돈을 많이 못 벌까?
그 이유는 부동산은 빚을 내서 크게 사 함부로 못 팔고 아득볼 때 팔게되는데,
주식은 있는 돈으로 그것도 일부만 사서 쉽게 쉽게 팔아서 그렇다.
-
수익률이 중요한 게 아니라 이익금이 중요하다.
1억원치를 사서 10% 이득보고 팔면 이익은 1천만원.
1000만원 사서 40% 이득보고 팔면 이익은 400만원.
-
부동산은 사려면 거의 대부분 빚을 내서 큰 금액을 산다.
내 돈 3억 +아빠돈 1억 + 빚 2억 = 6억원 집 사서
5년 후 두배로 뛴 12억에 집을 팔았다면 5년동안 6억의 이익을 보는 것.
만약 그때 삼성전자를 사서 5년간 똑같이 두 배의 수익을 봤다고 생각해보자
아마 1억 정도 큰 마음 먹고 배팅해서 5년간 홀딩해 2억에 팔아 1억 밖에 못 벌었을 것이다.
삼성전자 산다고 빚 내고 돈 빌리지 않으니까.
코멘트: 전망하고 바로 고꾸라지네... 귀신같이 틀리네요. ㅋㅋ

코멘트

홈으로 스탁 스크리너 포렉스 스크리너 크립토 스크리너 이코노믹 캘린더 사용안내 차트 특징 프라이싱 프렌드 리퍼하기 하우스룰(내부규정) 헬프 센터 웹사이트 & 브로커 솔루션 위젯 차팅 솔루션 라이트웨이트 차팅 라이브러리 블로그 & 뉴스 트위터
프로화일 프로화일설정 계정 및 빌링 프렌드 리퍼하기 나의 서포트 티켓 헬프 센터 공개아이디어 팔로어 팔로잉 비밀메시지 채팅 로그아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