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ksuLim
쇼트

비트코인(BTC), 상승장은 오지 않는다. 마지막 설거지를 조심하자.

BITFINEX:BTCUSD   비트코인 / 달러
이전 글에서 저는 꾸준히 상승장은 오지 않고, 올 이유가 없다고 말해왔습니다. 저 역시 단타를 치기도 하고 중간중간 가격적인 변칙이 있을 때면

혹시나 상승장이 오는 것 아닌가 싶기도 했지만 결국 그 끝에서는 본래 생각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이유는 아주 간단합니다. '자금 유입이 없기 때문' 입니다. 자금 유입이 없는데, 세력들이 가격을 상승시킬 이유가 있을까요? 그러면 좋은 건

기존에 물려있던 개미들 뿐입니다. 탈출할 기회가 되는 거죠. 새로운 개미들이 받아주는 것도 아닌데 구지 세력들이 그동안 벌어들인 돈을?

이미 거품이 꺼진 시장입니다. 거품은 '단순히 가격이 오르니까 사는' 투기꾼들, 무지한 대중들이 탐욕으로 만들어 세운 것 입니다. 그렇다면

암호화폐 시장의 새로운 자금 유입 기준은 이제 단순한 가격 펌핑이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합니다. 단순히 세력들이 가격을 끌어 올리고

비캐가 800% 올랐다는 둥 리플이 1000% 올랐다는 둥의 이슈로 멍청이들이 모여들지 않습니다. 이미 그들은 고점에 물려있고 그렇지 않은

외부인들도 암호화폐 투자가 위험하다는 것을 알고 들어오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유일한 길은 '제도권화' 뿐입니다.

그 기준은 ETF가 되겠죠. 과연 ETF가 성사 될까요? 적어도 CBOE건은 12월로 연기 되었으니 당분간은 안되겠습니다. CBOE             연기는 악재입니다.

애초에 거절로 끝나는게 더 큰 악재겠지만 어쨋거나 제도권화 되지 못한 암호화폐 시장에 조만간 개미들의 추가 자금 유입이 될 일은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특별한 완전히 다른 이슈가 나오지 않는 이상 세력들의 가격 끌어올리기 또한 없겠죠. 현재로선 ETF 말고는 모르니 펀더멘탈적으로는

분석이 불가능하겠습니다.

그런데 최근 알트 가격들이 엄청나게 펌핑 되었습니다. '마치 작년의 상승장이 되돌아 온 것 처럼!' 하지만 냉정하다면, 뭔가 이상하구나, 아니 반대로

드디어 막바지에 달했다는 사실을 알아야하지 않을까요. 거품의 끝이 공포일까 환희일까, 공포면 너무 뻔하지 않겠습니까. 생각해봅시다. 자금유입도 없는데

세력들이 왜 가격을 끌어올렸을까? 그리고 상당히 뜬금 없었습니다. 유일하게 호재가 있던건 리플이었었죠. 상용화 이슈가 터졌었으니까. 하지만 다른

알트들도 일제히 가격이 올랐습니다. 제가 볼 땐 이건 설거지 입니다. 또 여기서 리플이 대장이란 것도 알 수 있겠네요. 가격을 끌어올리고 마지막으로 물량을 처분.

비트코인이 침체기에 빠지기 전 마지막 물량 정리가 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이 와중에 수많은 개미들이 과거 상승장의 노스탤지어에 빠져 현재 조정이라 생각하며

계속해서 사들이고 있습니다. '세력이 끌어올린 가격'에서..... 그들은 다시 추세전환을 바라고 있습니다. 솔직히 누가 이 상황에서 암호화폐 시장이 망하리라

생각하겠습니까? 결국 상승장은 오는구나 싶겠죠. 우리는 이것을 '설거지'라고 부릅니다.

추세는 전환되지 않을 가능성이 큽니다. 되더라도 훨씬 떨어지고 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다시, 자금 유입이 없는 상태에서 가격 상승은

세력들의 의도적인 펌핑이였었고, 현재 급격하게 빠지는 과정은 세력들이 물량을 털면서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서론이

길었지면 결국 대장인 비트코인도 그 과정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어렵게 보지 않고, 9월 초에 7K에서 하룻동안 53K 볼륨의 비트코인이 매도된 것이 이야기의 시작이자 끝으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대부분의

물량을 털었을 것이라고 생각되고, 적어도 7K면 던질만한 가격이라고 생각해서 던진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얼마에 그들이 다시 사들일까?

흠.. 적어도 6K는 아닐 것 같습니다. 현재 구간에서 지속적으로 세력의 의도적인 캔들 작업도 보이고 호가창에서는 지속적으로 매수벽과 매도벽을

치면서 조작하는 움직임이 보입니다. 최근에 6.1K에서의 반등이 가장 의도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쌍바닥을 만들어주고 매우 강력한 반등이

나오니, 개미들은 여기가 바닥이구나 싶어 매수를 붙을 겁니다. 7K가격에서 53K비트코인을 던졌다는 건 안중에도 없지요. 그러면서 장대양봉이

연이어 나왔는데 의도적으로 세력이 가격을 끌어올린 것으로 보입니다. 거래량은 동반하지만 자전거래로 충분히 만들 수 있겠죠. 바닥이라고 보는

개미들이 계속 주어 담고 매도 물량도 안나오겠다, 별로 어렵지 않게 가격을 끌어올려온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높아진 가격 즉, 6.6K와 6.8K 구간에서 횡보했고, 알트들 펌핑이 왔고, 비트를 집중적으로 정리한 것 같습니다. 또 한번은 그냥 내던진 흔적도

보입니다. 이후 가격을 떨구기 시작했는데 떨구는 반등도 재밌습니다. 지지해주는 척 이중 바닥 그리고 장대양봉 그리고 스물스물 물량 던지다가

지지선을 깨버리는 방식입니다.

여기서 핵심은 (1) 여러번 지지해주는 척 한다. (2) 결국 얼마 안가 내리 꽂는다. (3) 결과적으로 추세전환은 절대 되지 않는다. 가 되겠습니다.

추세전환이 절대 되지 않을 것인데, 6.1K를 바닥이라고 생각하는 개미들은 좋다고 떨어질 때마다, 지지해줄 때마다 매수할 것이고 상승장을

바라겠지요. 하지만 그럴 일은 결코 없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그리고 그 심리가 세력들의 물량 처분의 원동력이 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최근 알트 펌핑으로 다시 바람이 찬 분들이 있다면 도움이 될까 괜히 길게 적어봤습니다. 우리가 항상 우리 스스로를 의심해봐야한다면서도

막상 순간적으로 환희에 빠지면 절대 의심해보지 않습니다. 지금이 가장 의심해봐야할 때 아닌가 싶습니다. 촛불은 꺼지기 전 가장 밝게 빛난다고

합니다. 지금이야말로 가장 무서워해야할 때 아닌가 싶습니다.

비판과 생각 공유는 환영합니다. 틀리면 뭐 결국 벌 기회가 생기니까 저도 좋은 거니까요. 다들 성투!
코멘트: 참고, '설겆이'가 아닌 '설거지'가 표준어입니다.
저와 관점이 좀 다르긴 하지만
충분히 가능성 있다봅니다.
잘 보았습니다ㅎㅎ
+1 응답
꼭 20k가고 전고점 뚫어야 상승장인가요? 단기적으로 3k 간다해도 6k 다시 가면 2배인데... 비슷하게 가격의 상승 하락은 시간을 기준으로 해야하는데 장단기 시간 기준이 없습니다. 2년뒤에 20k 다시 가면 1년을 기준으로 얘기했다, 그때랑 투자환경이 달라졌다 등으로 이후에 덧붙이시려구요? 이런 분석글 때문에 존버분들이 내리진 않겠지만 좀 더 가정적인 화법이 필요하겠네요.
응답
IksuLim sinzi5573
@sinzi5573, 이 시장에서 화법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우를 보면 대체로 예측이 자신의 바람과 다를 때가 많습니다. 정작 sinzi5573님도 본인이 아는 바에 있어선 확정적인 어법으로 말씀하십니다. 결국 여기서 본질은 상대방을 불편하게 하느냐, 동의가 되느냐 안되느냐로 보이지 화법이 근본적인 문제로 얘기하는 건 그저 투정부리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또, 있지도 않은 일을 가정하지 마세요.
응답
1. 기술적 분석 내용이 하나도 없습니다.

2. ETF 등 호재/악재에 따른 신규 유입 여부를 말씀 하시는데요. 글쓴이님이 세력이라 현재 호재/악재가 없는걸 아시나요? 개미는 시세가 움직이기 전에 호재/악재를 접할 수 없습니다. 지금 호재/악재가 없다고 단정짓는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닐까요.

3. 2014년 시장을 겪은 트레이더들은 그 당시 공포를 겪었을 것입니다. (오히려 지금보다 더욱 공포의 장이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2017년 제도권 호재 없이 입소문으로(글쓴이님 댓글 의견 인용) 대세 상승장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왜 제도권 호재가 있어야만 상승 한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응답
IksuLim iihit
@iihit, 1.패턴 관점의 접근입니다.

2.지금 호재 악재가 없다고 단정지은 적 없습니다. 되려 마찬가지로 알 수 없으니 펀더멘탈적으 ETF 외에는 접근 불가능해보인다고 했습니다. 곡해하신겁니다.

3.2014년도에서 2017년도와 같다고 생각하시는지요? 그때까지도 비트코인은 소수의 영역이었습니다. 본격적으로 언론의 이슈화되고 예능과 메인방송사 TV 토론회에 등장한 건 2017년도 이후고 이때가 비로소 거품이 붕괴직전이던 시기로 보는 겁니다. 그때와 지금이 단순히 공포를 겪었다고 같다고 보시는지요? 명확히 다른 환경입니다.
응답
iihit IksuLim
@IksuLim,

1. 어떤 패턴의 관점인가요? 세력의 설거지는 패턴이 아닌 것 같고 궁금합니다.

2. 제 말의 뜻은 ETF 외에 접근이 불가능한지 아닌지를 알 수 없다는 뜻입니다. 글쓴이님이 저와 같은 개미라면 그렇게 보는 시선이 당연하고요. 그렇기 때문에 댓글에서도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뇌피셜이라고 꼬집는겁니다. 이런 호재/악재를 통한 시장 분석은 크게 무게를 두기에 개미 입장에서는 어렵지 않을까 합니다.

3. 만약 멀지 않아 20k 를 높이고 다시 하락이 온다면 또 지금과 상황이 다르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주식이든 코인이든 시장은 반복됩니다. 시간이 지남으로써 환경이 다른건 어느 시장이든 마찬가지 입니다.
+2 응답
IksuLim iihit
@iihit, 1. 로드될 앞으로 진행 흐름을 이전 차트상에서 반복됬던 움직임으로 예상했습니다. 글의 서론은 펀더멘탈적인 부분입니다. 애초 질문의 답변은 기술적 관점과는 거리가 멀다는게 핵심이겠죠.

2. 현재로선 시장은 ETF를 기준으로 잡고 있습니다. 그 외에는 없고, 말씀하신대로 내부자의 영역을 알 방법이 없죠. 개미가 분석할 수 있는 영역에서는 세력이 의도적으로 던졌던 어쨋거나 지금은 ETF입니다. 다른 기준이 있다면 제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있다하더라도 제일 우선적인 기준은 현재 ETF입니다.

3. 시장은 반복되기만 하지 않습니다. 때론 변칙이 생깁니다. 그 과정에서 요구되는게 통찰력이겠지요. 전 이전과 지금이 다르다는 의견이고 나름의 해석도 함께 제시해드렸습니다.
응답
iihit IksuLim
@IksuLim,

1. 패턴 관점의 접근이라 하셨는데, 어떤 패턴인지를(명칭, 구간 등) 질문했지만 답변은 알려진 패턴이 아닌 글쓴이님 주관적인 패턴이라는 말씀이군요.

2. 글쓴이님의 말씀은 라는 뜻인데, ETF 외에는 접근 불가능해보인다고 하신 말씀이 잘못 되었다는 뜻입니다. 이 외에 있는지 없는지 개미는 알 수 없습니다. 어찌되었건 ETF 이슈만 가지고 시장을 분석하신거라고 하신다면 더 이상 논할 부분은 없어 보이네요.

3. 그리고 많은 시장(경제 사이클)은 반복 됩니다. 작은 가능성을(가벼운 종목) 가지고 반복하지 않는다고도 말씀하신다면 더 이상 의견을 나누긴 어렵겠네요. 나름의 해석이라는(이건 지극히 내 생각이다 식은) 말씀은 어떤 경우에도 통용될 수 있는 말입니다...

응답
@iihit,

대괄호를 사용했는데 입력되지 않았네요. 수정해서 올리자면,

2. 글쓴이님의 아까 말씀은 "ETF 외에는 접근 불가능해보인다" 이것은 "ETF 말고는 이슈가 없어 보인다. 영향을 줄 만한 것이 없다." 라는 뜻인데, ETF 외에는 접근 불가능해보인다고 하신 말씀이 잘못 되었다는 뜻입니다. 이 외에 있는지 없는지 개미는 알 수 없습니다. 그래도 글쓴이님이 "어찌되었건 ETF 이슈만 가지고 시장을 분석한 것이다." 라고 하신다면 더 이상 논할 부분은 없어 보이네요.
응답
KO 한국어
EN English
EN English (UK)
EN English (IN)
DE Deutsch
FR Français
ES Español
IT Italiano
PL Polski
SV Svenska
TR Türkçe
RU Русский
PT Português
ID Bahasa Indonesia
MS Bahasa Melayu
TH ภาษาไทย
VI Tiếng Việt
JA 日本語
ZH 简体中文
ZH 繁體中文
AR العربية
HE עברית
홈으로 스탁 스크리너 포렉스 스크리너 크립토 스크리너 이코노믹 캘린더 사용안내 차트 특징 하우스룰(내부규정) 모더레이터 웹사이트 & 브로커 솔루션 위젯 주식차트라이브러리 기능 개발/개선 요청 블로그 & 뉴스 잦은물음 도움말 & 위키 트위터
프로화일 프로화일설정 계정 및 빌링 나의 서포트 티켓 컨택트 서포트 공개아이디어 팔로어 팔로잉 비밀메시지 채팅 로그아웃